청정 화천산 농산물 판매전, 최문순 군수 가락동 세일즈
청정 화천산 농산물 판매전, 최문순 군수 가락동 세일즈
  • 남원모 기자
  • 승인 2024.07.10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문순 군수와 농협, 농업인 단체, 가락동 농산물 시장 방문
최문순 화천군수가 경매에 앞서 화천에서 출하한 오이와 애호박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신] 최문순 화천군수가 올해도 변함없이 가락동 농산물 도매시장 경매대에 올랐다.

최 군수는 지난 2014년 초선 취임 이후 3선 군수가 된 지금까지, 10년째 여름철 애호박 집중 출하시기에 맞춰 가락동 현장 세일즈를 이어오고 있다.

최 군수는 지난 4일 밤, 화천산농산물 유통의 최대 시장인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 도매시장을 찾아 지역 농산물 홍보에 팔을 걷어 붙였다.

이날 방문에는 봉윤일 NH농협은행 군지부장, 김명규 화천농협 조합장, 오흥선 간동농협 조합장, 송순문 군농업인단체협의회장 등 농협과 생산자 단체 대표들이 함께했다.

이들은 최근 화천군의 대표 농산물인 오이와 애호박의 대량 출하가 시작됨에 따라 고품질 농산물 홍보를 위해 현지 대형 청과업체 대표, 경매사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경매가와 유통 상황까지 점검했다.

이날 방문단은 화천산 농산물의 유통과 가격 뿐 아니라, 경쟁관계인 타 지역산 농산물의 품질과 포장상태까지 꼼꼼히 살폈다.

빔 11시 본격적인 경매가 시작되자, 경매대에 올라 마이크를 잡은 최문순 군수는 “농민들을 대표해서 가락동까지 찾아 왔다. 화천 농민들의 정성을 잘 살펴 좋은 가격을 매겨 달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또 “화천산 농산물이 제값을 받고 잘 팔릴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홍보도 적극 지원해 판로 개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천군은 농산물과 가공식품 판로확대, 농업인 소득향상을 위해 대기업 온라인 유통업체와 결연하는 등 다방면으로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한편, 방문단의 든든한 지원을 업고 경매에 오른 화천산 백다다기오이는 이날 20㎏ 1상자에 5만8,000원, 애호박은 8㎏ 1상자에 1만3,000원에 낙찰돼 예년보다 높은 시세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