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서 2024 전북특별자치도 스포츠태권도 국제융합콘퍼런스 열려
무주서 2024 전북특별자치도 스포츠태권도 국제융합콘퍼런스 열려
  • 남승모 기자
  • 승인 2024.07.10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권도의 가치 공유와 발전 전략 모색의 계기 돼
무주서 2024 전북특별자치도 스포츠태권도 국제융합콘퍼런스 열려

[뉴스신] 2024 전북특별자치도 스포츠태권도 국제융합콘퍼런스가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태권도원 도약센터 나래홀에서 개최됐다.

세계태권도연맹(WT)에서 주최·주관하고 전북특별자치도와 무주군, 태권도진흥재단이 후원한 이날 행사는 스포츠 태권도의 가치 공유와 태권도 발전을 위한 미래 전략 및 방안을 모색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것으로,

황인홍 무주군수와 오광석 무주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와 KTA 양진방 회장,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직무대행, 한국무예학회 곽정현 회장,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이더레온즈 회장 등 태권도인 4백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콘퍼런스 첫날인 6일에는 뮤페라 공연과 기념식, 백석대학교 시범단 공연 등 개막식이 펼쳐졌으며 △태권도 교육의 질적 향상을 위한 분석과 평가 고도화(장애인 태권도, 무(예)도 관련학과, 태권도 교육의 질적 향상)를 비롯한

△거버넌스의 지속 가능한 인재 육성 시스템 구축(태권도 마이스터고등학교의 교육·사회·경제적 의의와 가치, 태권도원 기반의 태권도 대학 전공 및 고등학교 프로그램, 전북국제태권도고등학교 전환 설립) 등 2개 섹션 8개 주제에 대한 전문가 발표가 이어졌다.

7일에는 △디지털 시대의 태권도, 전통과 혁신의 교차점(몽골 태권도·타이베이 태권도· 중국 태권도·필리핀 태권도 발전 방향, AI와 태권도 융합을 통한 미래 경쟁력 강화, 태권도 시범의 근본과 미래의 방향)

△디지털 시대의 태권도 미래와 발전 전략(올림픽 겨루기 품새의 정식 종목 포함, 문화대사로서의 태권도/태권도 격파 경기의 세계화, 태권도와 인공지능) 등 2개 섹션 10개 주제 발표가 이어져 관심을 모았다.

황인홍 군수는 “지속 가능한 인재 육성시스템 구축에 초점을 맞춘 태권도 고등학교 설립의 교육적, 사회적, 경제적 의의와 법적 근거 등에 관한 논의가 전북 국제태권도 고등학교 설립에 큰 원동력이 되리라 생각을 한다”면서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 “원월드, 원스포츠 태권도라는 주제에 걸맞게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태권도의 가치혁신 기반이 더욱 견고하게 다져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