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성공적으로 마무리
제천시,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성공적으로 마무리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2.08.16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신】아시아 최대 영화음악 페스티벌의 정체성을 담은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16일 폐막식을 끝으로 6일간의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제천 시민들의 쉼터이자,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의림지 역사박물관 앞에서 열린 폐막식은, 배우 강준규와 오하늬의 사회로 주요 시상과 공연, 폐막작 상연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국내 유일의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 작품으로 장편 엄하늘 감독의 ‘너와 나의 5분’, 단편 김태희 감독의 ‘룩킹포’가 선정되었으며,

한국경쟁 작품상으로 장편 권철 감독의 ‘버텨내고 존재하기’, 단편 조하영 감독의 ‘언니를 기억해’가 수상하였다.

이어 국제경쟁 대상으로 유명 밴드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 서로 간의 우정, 성, 정체성 등 개인사를 통해 레바논의 복잡한 정치사회적 현실을 담아낸 리타 바그다디 감독의 작품 ‘사이렌’이 선정, 최종 폐막작으로서 상영을 마지막으로 행사는 막을 내렸다.

김창규 제천시장은 “자랑스러운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코로나19 재확산과 지속적인 우천상황 속에서도 성황리에 마무리하게 된 것은 모두 제천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함께 물심양면으로 노력해 주신 영화제 관계자 여러분 덕분”이라며,

“부족한 부분은 다듬고 보완하여 보다 나은 프로그램과 행사운영을 통해 격조 있고 완성도 높은 아시아 유일의, 최고의 음악영화제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영화와 음악의 감동을 만끽할 수 있는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코로나19로부터 원래 일상의 템포로 돌아가 축제의 즐거움을 누리자는 의미를 담은 '아 템포'(a tempo. 본래 빠르기로)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의림지와 제천비행장, 관내 영화관에서 열렸다.

특히, 올해는 평소 접하기 힘든 다채로운 음악영화들로 구성된 역대 최다 상영작 수인 39개국 139편을 선보여 영화 마니아로부터 호응을 얻었으며,

넓게 펼쳐진 비행장무대에서 열린 영화음악 축제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대표 음악 프로그램인 ‘원 썸머 나잇’과 한국인이 사랑하는 음악영화 ‘위플래쉬’, ‘라라랜드’의 음악감독 저스틴 허위츠의 ‘스페셜콘서트’는 관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며 뜨거운 축제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일부 우천으로 인해 중단되었지만 영화에 삽입된 음악을 오케스트라 라이브 연주로 들으며 영화를 관람하는 올해 새롭게 선보인 프로그램 ‘필름콘서트’를 비롯해 ‘라이브 뮤직 토크’, ‘쿨나이트’ 등의 공연은 그동안 누리지 못했던 즐거움을 관객들에게 전달했다.

이와 함께 도심 속 영화제의 분위기를 전달하는 붐업행사의 역할로 풍성한 공연과 행사, 전국의 수제맥주와 지역 먹거리들이 함께한 ‘2022 제천 수제맥주 & 달빛야시장 축제’는 11일부터 13일까지 원도심에서 열려, 제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할 만한 성과를 이뤘다.

앞으로도 시는 영화제인 동시에 영화음악 축제라는 명확한 이정표를 세우고 다양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명실상부 세계 최고 영화음악 축제로 성장시키기 위해 정성과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