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의성우체국 여직원 극단적 선택"..우정사업본부 부실 대응을 규탄한다!
【논평】"의성우체국 여직원 극단적 선택"..우정사업본부 부실 대응을 규탄한다!
  • 뉴스신(NEWSSHIN)
  • 승인 2022.11.10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용노동부의 직권조사 착수 및 성추행 가해자 엄정 처벌 촉구
- 경북도당 여성위원회, 성폭력 근절 특별기구 설치

【뉴스신】지난 1일 경북 의성군 한 우체국에서 성추행과 폭언에 시달리던 우체국 여직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여직원은 상사로부터 성추행과 폭언 등에 시달리다 우정사업본부 측에 피해 사실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극단적 선택을 하기까지 철저히 외면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정사업본부가 신고를 접수하고도 즉각적인 분리·보호 조치와 적극적인 대처를 하지 않은 것은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등 법률 위반사항이고, 특히 우정사업본부 내 성폭력 사건 대응체계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난 것으로 우정사업본부의 인권 감수성 수준 또한 절망스러워 보인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의성 우체국 여직원 극단선택과 관련 직권조사에 즉각 착수하고, 경찰도 성추행 및 폭언 가해를 조속히 조사하여 엄중히 처벌하기를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국민의 안전한 삶을 지키고 성폭력 피해 등에 대응하기 위한 보호 방안과 정책 강화가 절실한 상황에 컨트롤타워인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입장에 강력 반대하며, 경북도당 여성위원회(위원장 정숙경)는 이번 사고를 우체국에 국한하지 않고 경북 관내 모든 기관에서 고통 받는 피해자들을 돕고, 성폭력 근절을 위한 특별기구를 만들어 역할을 다할 것을 밝힌다.

2022년 11월 9일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여성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