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동절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특별방역 총력대응
봉화군, 동절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특별방역 총력대응
  • 남승모 기자
  • 승인 2022.11.2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까지 가축전염병 상황실 운영 등 방역 강화
동절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특별방역 총력대응 (거점소독시설)
동절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특별방역 총력대응 (거점소독시설) ⓒ봉화군

【뉴스신】 봉화군은 최근 전남북, 강원, 경기, 충남북의 가금농장에서 잇따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함에 따라 바이러스의 관내 유입을 차단하고자 방역을 강화하는 총력대응에 나섰다.

군에서는 AI 특별방역대책기간이 종료되는 내년 2월까지 가축전염병 상황실을 운영해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봉화읍 적덕리의 거점소독시설과 도촌리의 이동통제초소를 24시간 운영한다. 또 하루 100만개 이상의 계란이 생산되는 전국 최대의 도촌리 산란계 밀집단지 입구에는 농장과 외부차량의 교차오염을 차단하기 위해 계란환적장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바이러스 유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공수의 4명을 동원해 전업농가를 대상으로 일제 정밀검사를 추진하고, 가금류 전담관으로 지정된 농업기술센터 공무원 30명이 전화예찰 활동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또한 이번 동절기에는 가금농가에 소독약품 1,800kg과 생석회 18,000kg를 공급하고 방역수칙 준수를 위한 현수막 30매를 제작해 농장입구에 게첨하는 등 지도와 홍보를 병행하고 있다.

정승욱 농정축산과장은 “행정에서의 방역활동도 중요하지만 가금농가 단위의 확고한 자율방역의식이 가축전염병으로부터 우리 군을 지킬 수 있다.”며 “꾸준한 농장소독, 생석회 살포, 행정명령 이행 등 방역수칙 이행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