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보도] 장성군, 전통식품 산업 육성 팔 걷었다
[기획보도] 장성군, 전통식품 산업 육성 팔 걷었다
  • 남승모 기자
  • 승인 2023.11.20 0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억 3000만 원 투입해 전통식품 산업화 지원사업 추진
[기획보도] 장성군, 전통식품 산업 육성 팔 걷었다

[뉴스신] 장성군이 폭넓은 전통식품 산업 육성 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군은 지금까지 도비 포함 총 8억 3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전통식품 산업화 지원사업, 쌀 가공업 생산‧유통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 중이다. 전통식품의 경쟁력을 높이고, 쌀 소비 활성화도 촉진한다.

앞선 14일에는 장성지역 전통주 제조업체 ‘청산녹수’에서 생산 시연회를 열어 전통주의 우수성을 확인하기도 했다.

장성군의 전통식품 산업화 지원사업으로 탁주, 약주, 청주, 소주 제조시설을 구축한 ‘청산녹수’는 우리 술의 명품화, 현대화를 선도하는 대표적인 지역 업체다.

전통주 생산과 관광, 체험을 접목한 외연 확장에도 앞장서는 중이다.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 ‘찾아가는 양조장’에 선정된 이래 관련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장성군의 지원이 성과로 나타난 사례는 더 있다. 지난 9월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김치품평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새벽팜’도 배추김치 양념 속 넣기 장비를 지원받아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지역 내 또 다른 김치 업체인 옐로우푸드도 시설 지원을 받았다.

장성군은 추후 유산균을 활용한 전통주와 쌀과자, 신제품 떡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쌀 소비 확대와 신 소비시장 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지역의 특장점을 살린 전통식품 산업이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며 “농업인과 지역민, 장성을 찾는 관광객이 상생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