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전북도,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조성 교두보 마련 위해 ‘초광역 협력체계’ 구축
충북도-전북도,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조성 교두보 마련 위해 ‘초광역 협력체계’ 구축
  • 남승모 기자
  • 승인 2024.05.3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 국가첨단전략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상생 협력 추진
김관영 전북도지사, 김영환 충북도지사

[뉴스신] 충청북도는 30일 도청 여는마당에서 김영환 충북도지사와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조성’에 힘을 모으기 위한 초광역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지역 간 협력으로 바이오산업 발전이라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며, 양도가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발전의 새로운 징검다리로서, 국가 차원의 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를 가진다.

그리고 충북도에서는 오송을 중심으로 수도권-강원군-대전권-호남권-영남권을 아우르는 “오송-STAR 플랫폼”을 기획하여 권역별 바이오클러스터와 연계 및 상생발전 계획을 마련했고, 이에 따라 전북도와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바이오 분야 기술 우위 선점 및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한 합동 TF를 구성‧운영하여 단순한 협약을 넘어 지역 간 협력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상생협약은 △ 바이오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공동 협력방안 마련 △ 장‧단기 협력방안 마련을 위한 “바이오 초광역협력 협의체”를 구성하여 정기적인 네트워크 활동을 통한 협력 과제 공동발굴 추진 △ 바이오 소재‧장비‧인력양성 인프라 공동 활용 등 바이오 특화단지 조성을 위해 양 기관이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충북은 오송에 식약처, 질병관리청 등 6대 보건의료 국책기관과 국가생명과학단지가 위치하고, 260여 개의 산‧학‧연‧병‧관이 집적되어 첨단바이오의약품 등 제품생산을 위한 연구개발에서 제품화까지 원스톱 지원이 가능한 클러스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북은 그린바이오 기반이 탄탄하여 바이오 소재 DB와 비임상 분야 연구기관, 상급병원 2개소가 위치해 뛰어난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으며, 향후 레드바이오로의 확장 가능성이 큰 지역이다.

이러한 강점을 결합하여 지역 간 협력을 통해 바이오산업 전반에 걸쳐 경쟁력 강화 및 산업기반을 구축하고 초‧중‧고급 핵심기술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여 국내 최대 첨단바이오 의약품 창업 생태계 조성과 동시에 기업의 성장 동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오송은 K-바이오스퀘어와 바이오 소부장 특화단지, 첨단재생바이오 글로벌 혁신특구 조성을 추진하는 등 국제 바이오산업의 중심지로 만들어가며 혁신의 심장이 될 기회를 잡았다.

바이오 의약품과 오가노이드 2개 분야로 공모 중인 산업부의 바이오 특화단지는 충북과 전북을 비롯해 강원, 인천, 대전, 전남, 경북, 경기 등 총 11개 지자체가 신청했으며 상반기 중 최종 선정을 앞두고 있다.

김영환 지사는 “첨단기술 육성과 제조 역량 확보로 글로벌 혁신클러스터로 도약할 수 있는 특화단지 조성에 협력관계를 맺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오늘 협약이 세계적인 수준의 바이오 허브로 성장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