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킹스턴 대학교 대표단, 해남군 방문“솔라시도 기업도시 국제학교 유치 논의”
영국 킹스턴 대학교 대표단, 해남군 방문“솔라시도 기업도시 국제학교 유치 논의”
  • 남승모 기자
  • 승인 2024.06.02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라시도 현장투어 및 간담회“환경과 첨단 조화이룬 기업도시 인상적”
영국 킹스턴 대학교 대표단, 해남군 방문“솔라시도 기업도시 국제학교 유치 논의”

[뉴스신] 해남군은 31일 솔라시도 기업도시 등에서 영국 킹스턴대학교 방문단을 맞아 간담회와 현장투어를 진행하고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킹스턴 대학교는 영국 런던의 킹스턴 어폰 템스 왕립구(Royal Borough of Kingston Upon Thames)에 위치한 종합대학으로 특히 미술, 디자인, 영화, 애니메이션 등 예술대학으로 명성이 높다.

방문단은 스티븐 스피어(Steven Spier) 킹스턴대학교 총장과 제니퍼 에드워드(Jennifer Edwards) 킹스턴 대학교 공공브랜드 국장, 영국 자유민주당 에드 데이비(Ed Davey)대표의 임혜정 보좌관 등으로 솔라시도 기업도시를 둘러본 후 해남군청에서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해남군은 솔라시도 기업도시를 인구 3만 6,600명의 자족도시로 조성할 계획으로, 총 10개, 3,000억원 규모의 공모사업을 유치해 추진 중이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및 데이터센터 중심의 기회발전특구 지정과 영암호 인근의 복합 해양레저관광도시 공모를 추진하고 있어 기업 유치와 인구 유입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올 1월 기업도시 개발특별법이 개정되면서 기업도시내 초·중등 국제학교 설립이 가능해지면서 기업도시 거주 인구의 교육환경 개선과 안정적인 정주여건을 확보하기 위해 국제학교의 설립을 추진해 오고 있다.

킹스턴 대학교 방문단은 솔라시도 기업도시내 산이정원과 주거 대상지 등 부지를 둘러보고, 국제학교의 설립 및 운영 가능성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스피어 총장은“솔라시도 기업도시가 가장 친환경적이면서도 첨단산업이 들어설 수 있는 최적지임을 느낄 수 있었다”며“오늘 방문을 계기로 해남군과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국제학교 유치를 비롯해 솔라시도 기업도시에 조성중인 RE100 산업단지과 화원산단 해상풍력배후단지 등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 한반도 땅끝과 세계 땅끝의 교류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갖고 한-영 지자체간 협의방안도 모색했다.

특히 에드 데이비 대표의 지역구인 킹스턴에서 열리는 코리아 김치 페스티벌에 해남을 초청하고, 해남배추라는 대표 브랜드를 중심으로 김치축제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영국내 대표적인 친한파 의원인 에드 데이비 대표는 에너지 기후변화부 장관을 역임하면서 기후정책에 깊은 관심을 갖고, 솔라시도 내 신재생 에너지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기후변화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보좌진을 비롯한 대표단의 해남 방문을 적극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문단을 맞아 해남소개에 나선 명현관 군수는“솔라시도 기업도시는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꿈의 도시로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현재 추진중인 사업들이 본궤도에 올라서면 교육기관의 필요성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이번 만남을 계기로, 앞으로 지속적인 교류 협력을 통해 상호 관심있는 분야에 대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