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2022년 안성형 그린뉴딜 성과보고회’ 개최
안성시,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2022년 안성형 그린뉴딜 성과보고회’ 개최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2.11.23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신】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지난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보라 안성시장 등 시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성형 그린뉴딜’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시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12% 줄이고, 다양한 그린뉴딜 사업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 2020년 10월 ‘안성형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성과보고회는 안성형 그린뉴딜 추진 2년 차로 그간의 성과를 분석하고 내년도 그린뉴딜 사업의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됐다.

올해 추진한 안성형 그린뉴딜은 총 5대 분야, 94개 세부사업에 예산 1,037억원이 투입됐으며 온실가스는 약 63,868톤CO2eq를 감축했다. 이에 안성시의 2021년부터 2022년까지 온실가스 누적 감축량은 78,033톤CO2eq으로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의 3.7%를 감축한 것에 해당한다.

세부적으로는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사업, 친환경차 보급 사업, 미세먼지 저감특화사업, 탄소포인트 제도, 보행로 개선사업, 폐자원 선순환 및 배출체계 개선 사업, 중소사업장 대기오염저감 지원사업 등이 온실가스 감축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초 관내 기업들에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해 줄 것을 권고했으며, 약 70개 업체가 참여해 온실가스 약 39,000톤CO2eq를 감축했다.

또한 안성형 그린뉴딜 사업 중 스마트 그린도시(기후위기 대응 캠퍼스), 도시 바람길숲 조성, 호수 관광 벨트화, 금북정맥 생태탐방로 조성사업 등과 같은 장기 추진사업의 대부분이 현재 설계용역 중이며, 향후 본격적인 사업추진이 시작되면 점차적으로 온실가스 감축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탄소중립은 우리의 존립 자체를 위한 필수적 사항이며 경제와 생존을 위해 모든 정책에 기본이자 근간이 되어야 한다”며, “안성시 행정부문과 민간부문 모두가 협업해 탄소중립사회로의 진입을 목표로 절박함을 가지고 꾸준히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